<데일리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국무조정실장 주재 첫 ‘민관 협의회의’

작성자: 최고관리자님    작성일시: 작성일2021-06-05 10:17:49    조회: 1,035회    댓글: 0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국무조정실장 주재 첫 ‘민관 협의회의’

print.svg share30.svg ga+.svg

입력 2021.06.05 01:00 수정 2021.06.04 23:37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피해자 중심주의 원칙...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관련 각계 의견 청취

 

 

4월 21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국내 법원에 제기한 두 번째 손해배상 청구 소송 선고 공판이 끝난 뒤 이용수 할머니가 법원에서 나오고 있다. 재판부는 고고 곽예남·김복동 할머니와 이용수 할머니 등 피해자와 유족 20명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를 각하하고 원고 패소 판결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4월 21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국내 법원에 제기한 두 번째 손해배상 청구 소송 선고 공판이 끝난 뒤 이용수 할머니가 법원에서 나오고 있다. 재판부는 고고 곽예남·김복동 할머니와 이용수 할머니 등 피해자와 유족 20명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를 각하하고 원고 패소 판결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국무조정실은 4일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 김경선 여가부 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위안부 문제 관련 ‘민관 협의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피해자 중심주의 원칙 하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관련 피해자 지원단체 ▲일본정부 상대 위안부 피해자 제기 손해배상소송 법률대리인 ▲학계 전문가 등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코자 개최됐다.

 

이번 회의를 주재한 구 국무조정실장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 민관이 함께 모여 진솔하게 소통하는 자리가 마련된 것이 무엇보다 의미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오늘 회의에서는 최 외교부 제1차관이 일본정부 상대 피해자 제기 손해배상소송 관련 우리 정부 입장·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 일본과의 협의 경과 등에 대해 설명했다.

 

김 여가부 차관은 피해자 지원현황 및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회복을 위한 기념사업 추진방안 등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오늘 참석한 피해자 지원단체, 학계 전문가, 법률대리인 등은 오랜기간 피해자들과 소통하며 현장에서 활동한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관련해 다양한 의견을 피력했다.

 

정부는 “향후에도 피해자 중심주의 원칙에 따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하여 각계각층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기 위해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