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징용 피해‥1965년 일본 돈 받은 기업이 우선 지원해야"

작성자: 최고관리자님    작성일시: 작성일2022-05-02 20:02:43    조회: 753회    댓글: 0

박보균 "강제징용 피해‥1965년 일본 돈 받은 기업이 우선 지원해야"

입력 2022-05-02 16:42 | 수정 2022-05-02 16:48
박보균 "강제징용 피해‥1965년 일본 돈 받은 기업이 우선 지원해야"

질의 듣는 박보균 문체부 장관 후보자 [국회사진기자단]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해, "일본에서 돈을 받아 발전한 기업들이 우선적으로 피해자들을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후보자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기자 재직 시절 쓴 칼럼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박 후보자는 지난 2019년 "'대일청구권 자금으로 굴지의 포스코가 생겼고, 포스코가 앞장서 위안부 할머니를 위한 모금을 해야지 왜 일본에 손을 벌리냐'는 김종필 전 총리의 관점이 유효하다"는 칼럼을 쓴 바 있습니다.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강제 징용자 보상문제에 대해서도 그렇게 생각하느냐"고 질문했고, 박 후보자는 "일본인에게 명쾌하게 사과받아야 하지만 보상 문제에서는 일본에 의지하지 말고 우리가 우선 주자는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러자 전 의원은 "일본이 잘못했는데 왜 우리가 보상해야 하느냐"고 반문했는데, 박 후보자는 "일본이 잘못했다고 해도 1965년에 청구권 자금을 받아서 포항제철을 짓고 여러 가지 발전을 이뤘다"며 "일본에서 돈을 받아 발전한 기업들이 우선적으로 피해자를 지원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