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징용 희생자 유해 방치에 분노"

작성자: 최고관리자님    작성일시: 작성일2022-08-21 09:14:17    조회: 380회    댓글: 0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 방치에 분노”

입력 : 2022-08-16 17:27:49 수정 : 2022-08-16 19:31:46

태평양전쟁 유족회 등 성명서
DMZ에 전용 추도시설 조성 촉구

 

태평양전쟁 때 강제 동원된 피해자의 유골이 10일 부산 금정구 영락공원 제2영락원 지하 무연고자 봉안실에 안치되어 있다. 이재찬 기자 chan@ 
태평양전쟁 때 강제 동원된 피해자의 유골이 10일 부산 금정구 영락공원 제2영락원 지하 무연고자 봉안실에 안치되어 있다. 이재찬 기자 chan@

 태평양전쟁 희생자 유족회가 부산 영락공원에 40년 넘게 방치된 유골(부산일보 8월 12일 자 1면 보도)을 비롯해 뿔뿔이 흩어진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를 통합 관리하도록 정부에 촉구했다. 국내 봉환된 유해를 한자리에 모을 전용 추도시설과 평화공원을 DMZ(비무장지대)에 만드는 방안도 제시했다.

 

 태평양전쟁희생자 유족회·태평양전쟁전국연합회는 지난 15일 성명서를 내고 “정부는 남북한 태평양전쟁 희생자 납골당과 평화공원을 DMZ에 즉각 조성해 국내 봉환된 유해를 한자리에 안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 단체는 영락공원에 194구의 유골이 장기간 지하 무연고자 봉안실에 보관된 점을 들며 “그간 유족회 등의 노력으로 국내에 온 유해들이 안치할 납골당도 없이 전국 각지로 뿔뿔이 흩어져 방치돼 있다는 현실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영락공원에 봉안된 194구는 1970년대 일본에서 송환된 1179구 중 유족에게 반환되지 못하고 남은 것이다. 이에 국내 유족회 등은 줄곧 남은 유골을 전용 추도시설을 지어 안치하거나 충남 천안시 망향의 동산 등으로 옮겨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날 단체는 한·일 관계 정상화를 공언하며 과거사 해결에 의지를 보였던 윤석열 정부가 전향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망국의 시절 끌려가 만리타국에서 목숨까지 수탈당했다”면서 “자의적으로 놀러가다 사고 난 희생자의 유해도 끝까지 찾아 수습하는 국가가 왜 선친 유해는 죄인처럼 방치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부에 DMZ에 전용 추도시설을 만드는 것과 함께 일본과의 태평양전쟁 희생자 추가 유해 송환, 행방불명자 명단 환수 협의도 촉구했다. 양순임 태평양전쟁희생자 유족회 회장은 “유족회가 30여 년간 일본정부와 추진한 사항들을 지금이라도 재점검해 태평양전쟁 희생자 문제를 포괄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특히 희생자 자식들까지 죽음을 눈앞에 둔 상황에서 국내에 방치된 유해 관리 문제는 우선 해결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승훈 기자 lee88@busan.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