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29일 위안부 이막달 할머니 별세, 생존자 16명 뿐

작성자: 최고관리자님    작성일시: 작성일2020-08-30 14:39:48    조회: 941회    댓글: 0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막달(97) 할머니가 지난 29일 부산에서 별세했다. 이로써 한국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17명에서 16명이 됐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는 부산에 살던 위안부 피해자 이막달(97) 할머니가 지난 29일 밤 11시쯤 별세했다고 30일 밝혔다.

정의연에 따르면 1923년 경남 하동에서 태어난 이 할머니는 ‘좋은 곳에 취직시켜 준다’는 일본인에게 속아 1940년 부산에서 일본을 거쳐 대만 기륭에 있는 군부대 내 위안소로 끌려갔다.

해방 후 홀로 부산으로 귀국한 이 할머니는 2005년 정부에 위안부 피해자로 신고했다. 정의연에 따르면 이 할머니는 정의연이 운영하던 위안부 피해자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에서 생활하며 수요시위 참가, 해외 증언 등의 활동을 했다.

이후 부산으로 내려와 지내던 이 할머니는 요양원에서 허리 치료를 위해 지내던 중 숨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연은 빈소 등 자세한 정보는 할머니와 유족 뜻에 따라 공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할머니가 별세하면서 한국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중 생존자는 17명에서 16명으로 줄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